유화로 얼음왕국 엘사(Elsa, Frozen) 그리기

.


야호! 
유화 입문 일년 여만에 드디어 모작 탈출! 
원작이 아예 없는 것​이 아니니 
모작 탈출이라고 좋아하기엔 이른감도 있지만...
어쨌든, 완성!!

원작은 바로, 겨울 왕국 엘사의 이 스틸 컷.


2월 초에 작품을 시작할 때만 해도 의욕이 넘쳤던 것 같다. 
다섯 작품을 완성하고 자신감도 붙어서 한달 반이면 완성하겠거니 했었다.
중간에 4개월 간 휴직을 하게 되면서 이 아이도 함께 방치하게 될 줄은 몰랐으니까. 


7월에 이 아이와 다시 만나기로 한건
이런 저런 개인사들로 뒤죽박죽이된 마음을 정리하고 싶어서였다. 
그런데 막상 연필 스케치만 되어 있던 엘사를 보니 미안한 생각이 먼저 들었다.

엘사가 렛잇고를 부르며 산꼭대기를 오르던 씬에서
괜한  감정이입으로 눈물 뚝뚝 흘릴 땐 언제였냐.
겨울이 오기 전에는 끝내야겠다는 생각에 힘이 났다. 

.

.

그리고 또 3개월. 
황금 같은 토요일을 매주 반납하고는 드디어 완성!!!

이태리 장인이 그러했나. 
머리카락 한올 한올, 망사 한땀 한땀~ 
구석 구석 정성 쏟지 않은 곳 없이 정말로 열심히 그렸다. 

2014년 9월.
눈물이 주룩주룩!



.

.

.


아래부턴 완성작까지 거꾸로 보기. 

.

머리카락과 망사를 한 올씩 표현하며 무념무상 세필붓질을 하던 때@.@ 
엘사야, 넌 대체 왜 망사따위 입은 거냐. 
이 작업이 6주 이상 소요됐다.
 

.

.

하이라이트를 제외하고,
밝은색들로 입체감을 표현한 후.
머리카락 심기도 시작됐다. 
어딘지 모르게 야시시했던 엘사.


.

.


기본 색과 명암처리가 1차 완성된 후.
아마도 완벽주의인 내 선생님이 아니었다면 
막 눈인 내 처지엔 여기까지 그려서 벽에 걸었을 듯.

.

.

밑그림 완성.
이 때만 해도 머리카락 심느라고 고생할 줄 몰랐지.
(알았다면 시작도 안 했다.)

.

.

스케치.
이 상태로 4개월간 화실 구석에 처박혀 지냄 ㅠ.ㅠ

.

.

연필스케치와 명암 연습.
2014년 2월 초, 시작.


.

.


다시 그리라고 하면
못 하겠다. @_@
.
Elsa, Oil Painting
60.6cm X 60.6cm
.

그림그리는,
LNstory :D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일년 간의 유화 연습 결과.

작년에 연간 계획을 세울 때, 
꼭 그림을 배우겠노라 다짐했었다. 

운 좋게 1:1로 배울 수 있는 선생님을 지인으로 부터 소개 받아, 
일주일에 한번 씩 유화 연습을 시작하였다. 

아래는 1년이 흘러 내게 남은 산출물(?)들. 

아직은 모작밖에 못하는 실력이고,
취미로 틈틈히 밖에 시간을낼 수 없지만.
꾸준한 연습으로 
꼭 나만의 작품을 그리려는 즐거움 꿈을 꾸고 있다. 

1/20sec | F/2.4 | 4.1mm | ISO-64 | 2013:07:26 21:22:52

2013.6~7월  - 세잔의 사과 모작.
기본적인 유화 터치에 대한 감각 익히기.

의욕이 넘친 거대한! 싸인이 지금 보니 거슬리네. ^^;




1/20sec | F/2.4 | 4.1mm | ISO-250 | 2014:06:01 15:12:38

2013.8~9월 - 고흐의 방 모작
구도와 색 덧칠과 섞임 연습. 

하. 사진에선 표현이 안되지만 
마룻바닥 칠하며 포기를 여러 번 생각했었다.
그래서인지 끝나고 났을 때 보람은 가장 컸던 작업. 





1/20sec | F/2.4 | 4.1mm | ISO-320 | 2014:06:01 14:21:14

2013.10~11월 - 모딜리아니의 목걸이를 한 여인
인물 동세와 피부 표현 연습.

사진도 인물을 좋아하는지라,
무리하게 시작했던 인물화. 
어쩌다 보니 원작보단 좀 청순(?)하게 표현되었다. 
피부결 표현과 화장때문에 멘붕이 수차례 왔던 작업. 
(이후로 화장을 잘하게 되었다나 어쨌다나.. ^^;)



2013.12 나라요시토모의 작품명 모름 모작
팬붓을 통한 부드러운 색감 묘사 및 아크릴 연습.

다음 작품에서 갑자기 캔버스 사이즈가 커져서 
사전 연습으로 그려봤던 아이.
음.. 아크릴은 따로 더 연습해야 겠다. 


.




1/20sec | F/2.4 | 4.1mm | ISO-80 | 2014:03:14 22:16:43

2013.12~3 나라요시토모의 작품명 모름 모작
펜붓으로 은은한 색감 표현하기. 

캔버스가 큰데다, 
이때 회사일로 자주 빠지게 되어
완성하기 까지 한참 걸렸다. 

저 아이의 평온한 표정은, 
지쳐있던 내 심신에 정말 큰 힘이 되었다. 
동생 생일 선물로 주려고 더 신경을 써서 그랬는지, 
정말 헤어질 땐 눈물이 날 것 같았다. 
 
잘 지내고 있어야 할텐데. 
 2014:03:05 12:32:29



.



이 맘때 부터 
겨울 왕국 Elsa 캐릭터에 빠지면서 
틈만 나면 Elsa 그리기 삼매경이었다. 

1/30sec | F/2.4 | 4.1mm | ISO-50

2014:03:21 14:03:32

2014:04:08 19:15:23

2014:04:07 17:14:58









ㅎㅎㅎㅎㅎㅎㅎ


1/24sec | F/2.4 | 4.1mm | ISO-50 | 2014:05:09 22:38:35

  
2013.5 현재.

그래서 지금 그녀를 캔버스에 유화로 옮기는 중이다. 


완성하려면, 
한 두달 더 걸릴 듯. T.T


.



그림 그리는 LNstory :D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캘리그라피 연습


캘리그라피를 연습한지 이제 5일째. 

어디서 배우기도 뭣(?)하고 해서, 

모나미 붓펜으로 무작정 쓰다

큰맘먹고 쿠레타케 붓펜을 들였다.

 

 

오오오오오오.

이거 신세계일세.

 

하루만에 스케치북 다 쓸 기세로 연습하고는,

 


 

일러스트레이터 트레이싱 기능을 이용해서 
벡터 이미지로 만들어보았다. 



 

 

 



흐흐흐흐흐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가사써보기] 나의노래(sung by youl)



작년부터 

싱어송라이터이자 보컬트레이너인 youl 선생님께 

노래부르기(보컬트레이닝이라고 하기엔 너무 못해서 ^^;)를 배우고 있어요. 

반은 호기심, 

반은 스트레스 해소 차원에서 시작하였던게 

어느 덧 일년이 넘었군요. 

이제는 일주일의 단 하루, 

youl 선생님과의 한 시간은 

음악을 넘어 긍정 에너지를 공유하는 

저의 중요한 스케줄이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얼떨결에 

작사(?)를 하게 되었는데요, 

선생님이 친히 곡을 붙여주어 

무대에까지 오르게 되었네요. 

작사라고 하기엔 너무 거창하지만, 

뭔가 작은 소망을 이룬 것 같은 즐거움을 경험했습니다.


youl + Jazz Cloud의 완성 곡 공연 영상입니다.

나의노래 by youl & Jazz Cloud

노래- youl(율, 남유리)

피아노- 엄유리

기타- 박경수

베이스- 유하종

드럼- 이인수

봄이오는재즈 그리고 사랑@홍대 카페다리(다리살롱) /20130402



부끄러운 첫 가사는 아래. 

나의노래(Song by youl)

작곡 youl / 작사 LNstory

--------------------------------


슬펐어.

나이를 먹었어도

아팠어.

시간이 지났어도

여전히.

어쩔수 없는 슬픔

이렇게.

어이 없는 웃음 


너는 왜 거기 있었니

아무렇지 않은  

태연한 모습으로


어린 아이처럼

뛰쳐나와

어딘지도 모르게

쏘 다니다

어느새 가득차 버린 

슬픈

모질게 

버릴 수 없는 마음


너는 왜 거기 있었니

아무렇지 않은  

태연한 모습으로


(간주)


집으로 돌아오는

먼길을 걸었어

때이른 땡볕

어느 봄날 주말에


사람없는 텅빈 길을

뚜벅 뚜벅 걸으며

흐르는

눈물을

닦을 수도 없었어


있었니

아무렇지 않은

태연한 모습으로 



가사를 쓰고 

처음 선생님께 이미지(?)를 설명할 때.

슬픈 내용이긴 하지만

멜로디는 '따뜻한 봄날의 햇살 따사로운 골목길' 같은 

느낌이면 좋겠다고 하였습니다. 

참 추상적이었는데도 작곡과 편곡을 

제 상상보다 X 1000000000  잘 해주신 것 같습니다. ^^;


다음 곡이 또 나올 수 있을지는 알 수 없지만, 

어쨌든 가사는 계속 써볼려고 합니다 :p


.


선생님의 대표곡인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 M/V는 아래 붙였구요. 

youl -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broken-hearted love story) M/V (canon 1dx + canon 550d) from Jeonggam studio on Vimeo.



음반정보는

http://music.naver.com/artist/home.nhn?artistId=244163 에서 확인해 보세요. 



만나면 행복해지는 youl 샘의 Facebook은,

http://www.facebook.com/n.youl/ 입니다. 



LNstory :D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소파(베드) 사이드 테이블 제작기

대만서 살 때 너무나 유용했던 소파에 쏙 끼워넣는 사이드 테이블.
높이도 적당해서 침대에 끼워 넣을 수도,
일본식 다다미에도 속 들어가던 유용했던 아이템.

1/10sec | F/2.8 | 6.3mm | ISO-200 | 2007:12:25 00:52:43



이 녀석이 너무나 그리워(?)
비슷한 제품을 구매하려고 인터넷 쇼핑몰을 한참이나 뒤지게 됐는데,
끼워넣는 사이드 테이블의 종류는 많지도 않을 뿐더러
판매되는 것들도 사이즈, 가격, 디자인이 모두 만족스럽지 않았다.


그나마 가장 찾고 있던 녀석과 비슷했던 것이 한*의 사이드 테이블이었는데,
소파를 쓰지 않아 침대용으로 쓸 나에게는 높이가 낮아 무용지물이었으며,
가격대도 타사에 비해선 높은 편이었다.




급기야 직접 제작을 하기로 하였는데,
이렇게 수제작을 마음먹을 수 있었던 건,
한참 가구만들기에 취미를 붙이고 있던 동생님 덕분.
아래는 일주일 걸려 만드셨다는 조카 침대.



동생님께 문의했더니,
설계도만 있으면 사이드 테이블 따위(?)는 껌이라시길래,
급하게 발로 그린(?) 설계도로 제작 의뢰 완료. ;P
 



그림은 간단하지만,
여러 가지 니즈가 반영되어 있다.

1. 일단 방안에서 쉽게 굴러다녀야 하고,
2. 침대나 소파에 끼워졌을 땐 고정되어야기에 바퀴는 고정식.
3. 높이는 침대까지 커버할 수 있는 75cm 내외.(판매되는 제품은 대체로 60cm 내외임)
4. 위 상태에서 시계 반대 방향으로 90도 회전하여 장식 테이블로 변신해야함.
5. 장식 테이블이 될 경우 상판에 바퀴가 보이지 않도록 바퀴는 상판 안에 숨김 처리.
6. 상판은 다른 색상으로 인테리어 포인트가 되도록.


ㅎㅎㅎㅎㅎㅎㅎㅎ


그리하여, 하루 동안의 제작으로 나만의 사이드 테이블이 완성!




고마우신 동생님 덕분에 요렇게 잘 사용하고 있다.



만들어 놓고 보니 사용의도에 따라,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아래는, 친구네로 간 녀석의 활용도.

 



뿌듯.뿌듯!!
동생님. 감사합니다!

또 부탁 드리겠습니다! 잇힝~!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