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 요시토모'에 해당되는 글 2건

  1. 일년 간의 유화 연습 결과. 2014.06.01
  2. Traveling with Yoshitomo Nara (4) 2007.12.03

일년 간의 유화 연습 결과.

작년에 연간 계획을 세울 때, 
꼭 그림을 배우겠노라 다짐했었다. 

운 좋게 1:1로 배울 수 있는 선생님을 지인으로 부터 소개 받아, 
일주일에 한번 씩 유화 연습을 시작하였다. 

아래는 1년이 흘러 내게 남은 산출물(?)들. 

아직은 모작밖에 못하는 실력이고,
취미로 틈틈히 밖에 시간을낼 수 없지만.
꾸준한 연습으로 
꼭 나만의 작품을 그리려는 즐거움 꿈을 꾸고 있다. 

1/20sec | F/2.4 | 4.1mm | ISO-64 | 2013:07:26 21:22:52

2013.6~7월  - 세잔의 사과 모작.
기본적인 유화 터치에 대한 감각 익히기.

의욕이 넘친 거대한! 싸인이 지금 보니 거슬리네. ^^;




1/20sec | F/2.4 | 4.1mm | ISO-250 | 2014:06:01 15:12:38

2013.8~9월 - 고흐의 방 모작
구도와 색 덧칠과 섞임 연습. 

하. 사진에선 표현이 안되지만 
마룻바닥 칠하며 포기를 여러 번 생각했었다.
그래서인지 끝나고 났을 때 보람은 가장 컸던 작업. 





1/20sec | F/2.4 | 4.1mm | ISO-320 | 2014:06:01 14:21:14

2013.10~11월 - 모딜리아니의 목걸이를 한 여인
인물 동세와 피부 표현 연습.

사진도 인물을 좋아하는지라,
무리하게 시작했던 인물화. 
어쩌다 보니 원작보단 좀 청순(?)하게 표현되었다. 
피부결 표현과 화장때문에 멘붕이 수차례 왔던 작업. 
(이후로 화장을 잘하게 되었다나 어쨌다나.. ^^;)



2013.12 나라요시토모의 작품명 모름 모작
팬붓을 통한 부드러운 색감 묘사 및 아크릴 연습.

다음 작품에서 갑자기 캔버스 사이즈가 커져서 
사전 연습으로 그려봤던 아이.
음.. 아크릴은 따로 더 연습해야 겠다. 


.




1/20sec | F/2.4 | 4.1mm | ISO-80 | 2014:03:14 22:16:43

2013.12~3 나라요시토모의 작품명 모름 모작
펜붓으로 은은한 색감 표현하기. 

캔버스가 큰데다, 
이때 회사일로 자주 빠지게 되어
완성하기 까지 한참 걸렸다. 

저 아이의 평온한 표정은, 
지쳐있던 내 심신에 정말 큰 힘이 되었다. 
동생 생일 선물로 주려고 더 신경을 써서 그랬는지, 
정말 헤어질 땐 눈물이 날 것 같았다. 
 
잘 지내고 있어야 할텐데. 
 2014:03:05 12:32:29



.



이 맘때 부터 
겨울 왕국 Elsa 캐릭터에 빠지면서 
틈만 나면 Elsa 그리기 삼매경이었다. 

1/30sec | F/2.4 | 4.1mm | ISO-50

2014:03:21 14:03:32

2014:04:08 19:15:23

2014:04:07 17:14:58









ㅎㅎㅎㅎㅎㅎㅎ


1/24sec | F/2.4 | 4.1mm | ISO-50 | 2014:05:09 22:38:35

  
2013.5 현재.

그래서 지금 그녀를 캔버스에 유화로 옮기는 중이다. 


완성하려면, 
한 두달 더 걸릴 듯. T.T


.



그림 그리는 LNstory :D


저작자 표시
신고

Traveling with Yoshitomo Nar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장면부터 한국에서의 그의 여행이 보여진다.
외국의 극장에서 듣고 보는 한국말, 한국사람.
이건 거의 횡재수준.

영화는 그와 Graf에 의해 여러나라에서 만들어지고 사라지는
그의 작은집들의 여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이며,
AtoZ라는 프로젝트명으로
26개의 작은 집들이 완성되는 것과 함께 끝이났다.

그러고 보니 2005년에 그의 전시회를 보러 서울까지 갔었더랬는데
그가 직접 한국을 방문했다고는 생각을 못했네 그랴.
영상엔 팬 미팅 장면까지 나왔다! 아쉬워 아쉬워.

영화를 보기 전엔
그저 그가 그려내는
큰 머리에 쭉 찢어진 반짝이는 눈으로
시니컬한 표정을 짓고 있는
그 여자아이들이 좋았다.

그러나 이제는,
완전한 그의 팬이 되어버린 것 같다.




그냥 지나치기 아쉬워 담은 장면들.



Everybody we met
on our journey

@Taipei Golden Horse Film Festival, 2007


http://www.nara-movie.jp/

신고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