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llei 35 SE 첫 번째 롤.

롤라이 첫번 째 롤.

+ Agfa Vista 100

 

로모, Contax Aria 등을 경험해봐서,

쉬울 줄 알았는데,

초점조차 안 맞는 결과물이 많군요.

 

아직은 공부가 좀 필요한 듯 합니다. ioi

 

 

카메라를 손에 쥐자 마자 테스트한 첫 컷. @ 카페 실내.

 

 

집에 돌아와 실내 형광등 아래서

 

 

 

@롯데월드 야간 개장

의외로 환하게 나왔네요. *_*

 

 

 

 

 

 

수평이 안 맞지만 나름 분위기 있습니다!

 

벌브테스트.

 

 

 

 

@실내 카페, 한 밤중.

조명은 꽤 잘 나옵니다.

 

 

목측식이다 보니 거리감각이 있어야 아래와 같이 초점이 안 맞는 사진은 피할 수 있어요.

 

 

 

그래도 나름 매력이.

하트 뿅뿅 입니다.

 

 

 

 

지하철에서 만지작 대다 알아서 찍힌(?) 컷.

도촬인건가요. -_-?

 

 

 

소화기가 이런 꽃핑크 색이었다니. @_@

 

첫롤 끝.

 

 

다음 번엔 더 분발해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사진없인아무것도아녜요 > 아날로그의감성' 카테고리의 다른 글

Rollei 35 SE 첫 번째 롤.  (2) 2012.08.04
콘탁스 아리아 스물아홉번째 롤, 미술관 나들이.  (0) 2008.06.26
멍.  (4) 2008.04.09
Angels  (0) 2008.04.08
  (4) 2008.04.02
아멜리에 처럼  (6) 2008.03.31

콘탁스 아리아 스물아홉번째 롤, 미술관 나들이.

토요일 오후,
미술관 나들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CA Taipei

Moca Museum에선 The 6th Taishin Art Award Exhibition이 있어,
다양한 예술작품을 볼 수 있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중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Christian Lacroix의 반상(反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들의 패션 스타일과 마네킹을 이용한 디스플레이는 너무나 독특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 많은 내용은 아래 블로그에서
http://blog.sina.com.tw/stylist_anson/article.php?pbgid=22814&entryid=580213


관람을 마치고 나오니 비가 내렸는지
풀잎들이 촉촉히 젖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온 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는 웬산에 있는 Taipei Fine Art Museum으로 걸음을 옮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술관 가는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술관 B1에 위치한 작은 카페테리아.


이날은 일본의 유명 건축가인 Toyo Ito의 전시를 볼 수 있었는데,
현재 대만에서 대만대와 카오슝의 오페라 하우스를 맡고 있어서 그런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듯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시공간이면서 사람들의 쉼터로 활용되고 있던 곳.

참고로 전시 내용에 대한 링크
http://www.tfam.museum/03_Exhibitions/Default.aspx?PKID=252


 

하루 두 곳의 미술관.
다리는 아팠지만
무지 즐거웠던 눈.

.
.
.
 

Contax Aria
스물아홉번째롤
아그파비스타백

신고

'사진없인아무것도아녜요 > 아날로그의감성' 카테고리의 다른 글

Rollei 35 SE 첫 번째 롤.  (2) 2012.08.04
콘탁스 아리아 스물아홉번째 롤, 미술관 나들이.  (0) 2008.06.26
멍.  (4) 2008.04.09
Angels  (0) 2008.04.08
  (4) 2008.04.02
아멜리에 처럼  (6) 2008.03.31

대만, 화롄여행 - #5 임전산

@林田山林業文化園區
(摩里沙卡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 많은 정보 http://hasbf.wingnet.com.tw/easydigi/photo-index.php?Albumid=866

콘탁스 아리아
스물일곱번째롤
후지리얼라백
신고

대만, 화롄여행 - #2 치씽탄(七星潭, 칠성탄)

화롄 도착 첫날.
출발 전 루비가 몇 번이나 아름다운 곳이라 강조했던 치씽탄을 먼저 들리기로 했다.
점심을 간단히 먹고는, 곧바로 택시를 타고 치싱탄으로 고고씽
(한 사람당 3,000원 정도의 비용이었고, 15~20분 정도 걸려서 도착했어요)

우리의 몽돌해수욕장과 비슷한 해변가와
저 멀리 드리워진 구름과 하늘. 그리고 병풍 같던 산자락.
너무나 아름다웠던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콘탁스 아리아
스물일곱번째롤
후지 리얼라 백
신고

오후의 티타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엘(L)@新竹(신주)
콘탁스아리아
스물여섯번째롤
아그파비스타백
신고

'타이페이생활기(2006-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vian  (0) 2008.04.11
양명산 꽃 축제  (0) 2008.04.10
오후의 티타임  (4) 2008.03.28
LN@新竹  (4) 2008.03.27
오래된 이발관.  (6) 2008.03.24
好吃的東西  (6) 2008.03.22

쭁샨(中山) 거리

2007년 10월 즈음.
무덥고 햇볕 따갑던 쭁샨(中山) 어느 거리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콘탁스아리아
열아홉번째롤
아그파비스타사백
신고

'사진없인아무것도아녜요 > 아날로그의감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쭁샨(中山) 거리 - 오후  (2) 2008.01.27
그런이야기@쭁샨(中山) 거리  (0) 2008.01.27
쭁샨(中山) 거리  (4) 2008.01.26
나비  (0) 2007.10.05
  (4) 2007.10.05
작은방 이야기  (2) 2007.10.05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