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사랑 아이거'에 해당되는 글 1건

  1. (너무 늦은) 2008 PIFF 풍경 (11) 2008.11.28

(너무 늦은) 2008 PIFF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1/320sec | F/9.0 | 31.0mm | ISO-800 | 2008:10:03 14:21:38

@해운대. 영화의 바다로 빠져보아요~~

한국에 돌아오자 마자
부산에서는 PIFF가 있었다.

이래 저래 정리할 것들도 많았고
급하게 서울도 다녀와야 해서 하루 밖엔 축제를 즐기지 못했는데,
거기다 포스팅을 하는 것도 두달이 지나서구나. ><

짧았지만, 영화의 바다에서 허우적댔던
그날을 기록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1/40sec | F/3.5 | 18.0mm | ISO-800 | 2008:10:03 11:56:03

지하철 해운대역 만남의 장소. 친구를 기다리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1/40sec | F/3.5 | 18.0mm | ISO-800 | 2008:10:03 12:02:46

긴 기다림도 음악이 있다면 괜찮아 :D

사용자 삽입 이미지1/30sec | F/3.8 | 26.0mm | ISO-800 | 2008:10:03 12:44:30

영화의 바다로 가기 전, 시원한 라떼로 목을 축이고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1/320sec | F/10.0 | 105.0mm | ISO-800 | 2008:10:03 14:16:51

도착한 해운대. 가을의 문턱인데도 우리의 눈을 훈훈하게 해주시는 아자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1/320sec | F/9.0 | 90.0mm | ISO-800 | 2008:10:03 14:20:19

더 없이 푸른 바다, 영화, 그리고 사람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1/400sec | F/10.0 | 34.0mm | ISO-800 | 2008:10:03 14:20:57

사용자 삽입 이미지1/320sec | F/9.0 | 31.0mm | ISO-800 | 2008:10:03 14:21:38

네이버의 깜찍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감독님 의자. 모래에 발을 버리기 싫어하는 사람도 저 의자에 한번 앉아보려면 과감히 모래사장으로 고고씽해야한다. 물론 하이힐을 신었던 나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1/400sec | F/7.1 | 18.0mm | ISO-800 | 2008:10:03 14:22:06
사용자 삽입 이미지1/80sec | F/4.5 | 18.0mm | ISO-200 | 2008:10:03 14:47:33

의자의 뒷면에는 유명 감독과 배우들의 이름이 있었는데, 난 용감하게(?) 졸리씨를 선택. 호호


사용자 삽입 이미지1/320sec | F/5.6 | 112.0mm | ISO-800 | 2008:10:03 14:34:16

반대편 쪽에선 관객과의 대화가 이어지고 있었는데. 어랏 많이 본 사람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1/320sec | F/5.6 | 200.0mm | ISO-800 | 2008:10:03 14:33:59

그 남자의 책으로 인터뷰를 하고 있던 유진님과 이동욱님. 사람들이 너무 많아 자세한 인터뷰는 듣지 못하고 자리를 옮겼다.


다음은 매년 즐거움을 줬던 홍보 부스 나들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1/320sec | F/5.6 | 18.0mm | ISO-800 | 2008:10:03 14:38:10

예전에 비해 많이 한산해진 느낌이라 재미가 없었다. 영화시간도 되어오고, 얼른 자리를 옮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1/125sec | F/5.6 | 24.0mm | ISO-200 | 2008:10:03 14:38:25

다른 쪽에 자리한 어린이들과 함께 한 배우들의 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1/160sec | F/5.6 | 18.0mm | ISO-200 | 2008:10:03 14:39:54
사용자 삽입 이미지1/125sec | F/5.6 | 28.0mm | ISO-200 | 2008:10:03 14:39:02


사용자 삽입 이미지1/30sec | F/5.0 | 65.0mm | ISO-200 | 2008:10:03 14:51:33

그때 갑자기 어디선가 뛰어오는 홀딱 벗은(?) 남정네가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1/25sec | F/5.6 | 200.0mm | ISO-200 | 2008:10:03 14:51:45

아하하하~ 나중에 알고 보니 연예가중계에서 피프스케치 나왔었다고. 이런 것이 PIFF에서 볼 수 있는 작은 재미들 중 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1/400sec | F/7.1 | 18.0mm | ISO-800 | 2008:10:03 14:22:51

PIFF 파빌리온. 근데 바깥쪽에 붙은 Naver-PIFF cafe 때문에 용도가 바꼈나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1/25sec | F/3.5 | 18.0mm | ISO-200 | 2008:10:03 15:00:59

파빌리온 내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1/30sec | F/3.5 | 18.0mm | ISO-200 | 2008:10:03 15:01:08

사용자 삽입 이미지1/25sec | F/3.5 | 18.0mm | ISO-200 | 2008:10:03 15:01:16



 

시간이 되어 우리는 수영만 요트경기장(야외상영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1/8sec | F/3.5 | 18.0mm | ISO-200 | 2008:10:03 15:59:00

가던 길의 대형 포스터들. 하나 떼서 집에 가져 가고 싶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1/15sec | F/3.5 | 20.0mm | ISO-500 | 2008:10:03 16:15:58

야외상영장 입구에 도착. 인터넷 예매한 표를 스펀지에서 미리 바꿔놓지 않아 임시매표소에서 40분 이상 기다렸었다. T.T


언제나 그렇지만, 야외상영장에서 보는 영화는 특별하다.
영화 뒤로 비치는 도시의 아파트, 파도소리, 벌레소리, 그리고 밤하늘의 별과
약간 쌀쌀한 바람까지. 두꺼운 외투와 담요가 필수이지만 그래서 더 기억에 남는 추억을 만들 수 있다.
-올해는 영화 상영전의 이벤트(짧은 공연무대)가 없었던 것이 아쉬웠긴 했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3sec | F/5.6 | 18.0mm | ISO-500 | 2008:10:03 18:39:52

첫 번째 상영작이 끝난 후 잠깐의 휴식.

이번에 우리가 본 영화는 내사랑 아이거.
쉴새 없는 긴장감과 자연의 위대함, 그리고 인간의 끝없는 도전을 담은 아름다운 영상에
매년 덜덜 떨던 야외상영작을 추운지도 모르고 봤다.

영화가 끝나고는 2편 동시상영(?)이었음에도,
이미 시간이 늦어 버려 아쉬운 마음만 남기곤 서둘로 밖으로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1/10sec | F/5.6 | 35.0mm | ISO-640 | 2008:10:03 18:47:06

나오던 길의 상영장앞 야식 코너들.


그리고 야외상영작을 보고 나서 꼭 담아보는 요트 경기장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30sec | F/16.0 | 18.0mm | 2008:10:03 18:57:40

(클릭)풉~ 바람에 배가 흔들리는 건 모르고 왜 사진 아래쪽이 자꾸 흔들려 나오는지 모르겠다며 잠시 정신줄 놨던 내가 갑자기 생각나네.


짧았지만, 올해도 재미있었어요.
내년에 또 만나요, PIFF.

'사진없인아무것도아녜요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음메에에  (2) 2009.01.12
Happy New Year!  (10) 2009.01.02
(너무 늦은) 2008 PIFF 풍경  (11) 2008.11.28
꿈보다 해몽?  (4) 2008.06.25
셀프스튜디오에서 조카백일사진찍기  (8) 2008.05.22
알록달록 스트랩  (8) 2007.10.17

Comment List

  1. Favicon of http://angelw.tistory.com BlogIcon w 2008.11.29 12:02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여기는 피프빌리지!!
    내가 만든 타이틀이 많이 나간다는...ㅋㅋ

  2. Favicon of http://www.funnyplan.com BlogIcon whoshe 2008.12.04 02:44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왠지 낯설지 않은...엘렌님. 오랜만입니다. 우연찮게 작년에 다른 분의 블로그에 남긴 메시지를 봤어요. 반갑습니다. 우리 언제 만났었나요? ^ ^ 사진을 보니...흠..사진 좀 갈챠주세요.ㅎㅎ 요즘 어디 계시죠?

    • 엘렌 2008.12.12 01:19 address / modify or delete

      아~ 저 한참 동안 누구신가 했네요.
      링크갔다가 검색창만 있길래 광고인가 보다 했는데
      자세히 보니 위에 메뉴들이 있어 블로그 갔다 와서 보고
      알았습니다.

      어디서 보진 않았고, 블로그나 홈피로 왔다갔다(?) 했을거예요.
      저 대학원 있을때 퍼스널 미디어 책도 보내주셨쟎아요~
      당시에 논문 쓸 때 도움도 진짜 많이 됐었는데 ^^

  3. 2008.12.04 02:45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www.gili4u.com BlogIcon 기리 2008.12.09 14:51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엘렌스토리라는 매우 반가운 타이틀을 우연히 보고 들어왔습니다.
    아마 제가 오래전에 홈페이지를 만들고 운영하던 시절 꽤나 자주와서 혼자 친한척했던 곳과
    동일한 분이 운영할꺼같다는 생각에 반가운 마음에 흔적 살짝 남기고 갑니다^^

    • 엘렌 2008.12.12 01:22 address / modify or delete

      안녕하세요~
      엘렌스토리가 나름 오래된(?) 곳이라
      아마 그때 거기가 맞을 겁니다. ^^

      블로그 가서 사진 잘 보고 왔어요~ :)

  5. 2008.12.18 10:04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6. Favicon of http://moongsiri.tisory.com BlogIcon 딸기뿡이 2008.12.25 19:07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아니 요즘은 다들 해변가에서 '형광 주황' 빤쭈를 다 입고 다니네요? 아흑, 아저씨...... 올해는 피프 근처에도 안 간지라 덕분에 구경 잘 했사와요! 내년에는 실컷 영화나 보러 댕겨야겠다는! 개, 폐막 빼고는 그냥 다 볼래요. 올해 한 편도 못 본 것에 대한 한풀이를 해야겠어요.

    • 엘렌 2008.12.26 13:29 address / modify or delete

      그러게나 말입니다.
      도대체 안보려고 해도(?) 형광색이 너무나 강렬해서 아하하하~
      저도 이날 하루 딱 다녀왔어요.
      지나고 나니까 별로 바쁜 것도 아녔는데,
      마음에 여유가 없다보니 더 즐길 수가 없더라구요.
      담엔 피프광장에서 살짝 마주칠 수 있겠죠? 히히~

    • 엘렌 2008.12.26 13:29 address / modify or delete

      아앗!
      딸뿡니이이임
      블로그 어디갔나요? ><

|  1  |